블로그 이미지
슈슈'ㅅ'

Rss feed Tistory
ATSUKO 2013.09.04 17:37

아사키유메미시 완성 시사회에 참석

http://www.nhk.or.jp/jidaigeki/asaki/

 

 

 

여배우 마에다 아츠코가 4일 시부야·NHK 방송 센터에서 열린 사극 첫 주연이 되는 드라마 「아사키유메미시~야채가게 오시치 이야기 (あさきゆめみし~八百屋お七異聞)」 의 완성 시사회에 참석했다. 연애를 주제로 한 작품인 만큼 「오시치와 같은 입장이 되었다면 그 마음을 이해하실 수 있나요?」 라는 질문이 나오자 마에다는, 당시에는 자유롭게 연애를 할 수 없는 상황이 많았던 것을 고려해서 「하면 안 된다고 들으면, 점점 더 좋아하게 되거나 하는 마음을 모르지는 않습니다」 라고 말하며 연기한 오시치에 대한 공감을 말했다.

본 작품의 소재가 된 것은, 에도 시대, 큰 불로 피난한 곳에서 만난 절에서 심부름하는 아이를 사랑한 야채가게의 딸이 재회하고 싶은 일념으로 불을 질러, 화형을 당하게 된다는 「야채가게 오시치의 방화 사건」. 본작에서는 각본의 제임스 미키가 「방화 사건은 원죄였다」 라는 각색을 더해 첫사랑·요시미츠(이케마츠 소우스케)를 구하기 위해 스스로 죄인이 된 오시치의 사랑을 애타게 그린다.

본작에서 마에다는 첫사랑을 경험하고, 결과로서 화형을 당하게 되는 오시치의 흔들리는 사랑을 열연. 대사나 표정을 포함해 「사랑하고 있는 오시치」 를 온몸으로 연기하며, 「아무것도 모르는 14세의 여자가 첫사랑을 하고, 그때부터 점점 사랑에 휩쓸려 짧은 시간에 많은 경험을 하고 어른이 되는, 그 순간이 그려져 있기 때문에, 여러가지 변화를 보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라고 신경지를 어필했다.

촬영은 7월의 초부터 시작해서, 크랭크 업까지는 남은 일주일. 클라이막스를 향하고 있는 촬영에서는 많은 고비를 넘어 왔으며, 마에다 자신도 「1화를 보면, 오시치가 굉장히 신선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라고 연기의 변화를 실감. 주연 배우로서의 성장에 대해서 묻자, 「자신에 대해서는 잘 모르기 때문에 마지막까지 봐주시는 분들께서 말해 주신다면 좋겠습니다」 라고 겸손하면서도 「이야기를 통해서 여러가지 성장하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마지막에 오시치가 어른이 되었다고 생각하는 순간을 지켜봐주셨으면 합니다」 라며 최선을 다해 펼친 연기를 회고했다.

목요시대극 「아사키유메미시~야채가게 오시치 이야기 (あさきゆめみし~八百屋お七異聞)」 는 9월 19일부터 NHK 종합에서 방송. 연속 10회.

 

 

 

 

 

 

마에다 아츠코 트위터

『あさきゆめみし』よろしくお願いします。
『아사키유메미시』 잘 부탁드립니다。
13년 9월 4일 4:28 PM

 

 

 

드라마 사진도 그렇고 예쁘다 예뻐 ㅇ<ㅡ<

 

 

 

신고
TOTAL 201,181 TODAY 15